온골요법  혈액순환과 면역력을 위해서
꼭 필요한 필수 관리법입니다.

1. 체내 냉증은 만병의 근원이다 

심장에서 멀리 떨어져 있는 손발이 차고, 심장에서 가까운 부분은 따뜻한 상태가 지속되면
냉증을 의심해 볼 수 있습니다. 기온이 낮아져서 손발이 차갑다면 따뜻한 물에 담그거나, 

양말이나 장갑을 착용하면 따뜻해지지만 그렇게 하여도 계속 차갑다면
당신은 냉증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몸이 차가워지면 혈관이 수축하고 자율신경 균형이 깨져버려 교감신경 작동이 활발하여지게 된다고 합니다.
그리고 교감신경 작동이 활발하여지게 되면 체내 염증을 촉진시킨다고 합니다

냉증은 항상 교감신경이 더 우위를 차지한 상태가 지속되고 이로 인해 혈액순환이 나빠지면서
영양분이나 효소를 세포 안으로 공급할 수 없어서 신체 면역력이 떨어지는 현상이 발생하는 것입니다. 




2. 면역력과 체온의 상관관계 

면역력과 체온의 상관관계는 간과해서는 안 되는 매우 중요한 포인트입니다. 
평균체온이 36,5℃대 이상이면 
신진대사가 활발하고 면역력은 충분히 제 기능을 다하고 있는 상태라고 할 수 있습니다. 
체온이 36,5℃이하대로 떨어지게 되면 우리의 자율신경 균형은 
무너지면서 신체 면역력이 저하됩니다. 바로 암세포가 가장 활동하기 쉬운 
저체온 상태가 되어버리는 것입니다. 





36,5℃ 이상 체온이 1℃만 떨어져도 면역력은 40% 정도 저하 되어 버리기 때문에 

암을 비롯한 여러 가지 병에 걸리기 쉬운 상태가 됩니다. 이럴 때는 이미 면역력이 
저하된 상태이기 때문에 한 번 병에 걸리면 치유가 어렵습니다. 





본인이 설사 암은 아니더라도 감기도 잘 걸리고 걸린 후에 잘 낫지 않는다고 생각되시면 

우선 체온을 먼저 확인해 보시기 바랍니다. 체온이 36,5℃ 이하이면 고민하지 말고 바로 
체온을 높이기 위한 노력을 해야 합니다. 




본인이 체온이 낮다는 것은 체내에 이미 면역력 저하를 야기시키는 여러 가지 

증상이 일어나고 있다는 뜻입니다. 

1)자율신경계 균형이 혼란하다 
2)신진대사가 저하되어 있다 
3)에너지 저장물질인 아데노이신3인산(ATP) 생성이 저하되었다 
4)비타민, 미네랄 부족으로 인한 생리작용이 저하되었다 
5)혈류 악화, 효소 활성 저하 등이 일어나고 있다. 

이와 같은 저체온증 현상은 각각 현저하게 건강을 저해하는 요소이며 특히 세포 수준의 활동에서 본다면 
효소 활성 저하는 생리작용의 근간이 되는 중요 부위에 많은 영향을 끼칩니다. 
즉 신체 기초 대사가 떨어지게 되고 효소 활동을 떨어뜨리고 
생명 활동에 손상을 주게 되는 것입니다

"네이버검색창에서 문운석의 온골요법을 검색하세요."
문운석의 온골요법은 최초로 피부가 아닌 뼈의 온도에서 체온의 비밀을 밝혀낸 새로운 건강법이며
20년간의 다양한 실험과 경험을 통해 뼈를 따뜻하게 하는 방법을 유투브 영상을 통해 
보급하고 있습니다.

http://bit.ly/온골요법바로가기





블로그 이미지

Synergymaker 시너지메이커

워드프레스,마케팅자동화,유투브상위등록,구글상위등록,특허,특허경영,창업트랜드